즐겨찾기 추가 2021.04.19(월) 17:1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건조한 3월, 봄철 산불 화재에 주의하세요!

3월 ~ 4월 사이, 건조한 날씨로 1년 중 가장 많은 산불 발생

2021-02-25(목) 10:19
사진=경상남도
[신동아방송=윤혜림 기자] 경상남도 소방본부(본부장 김조일)는 봄철의 건조한 날씨에 산불화재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도민의 안전주의를 당부하였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도내 전체 산림화재의 50% 이상이 3~4월에 발생하고 있어 봄철 화재의 위험성에 대한 모두의 각성이 필요하다.

지난 21일에는 경남 하동군 악양면에서 농산부산물 소각으로 추정되는 산불이 발생하여 도민과 소방공무원 등 847명과 소방차 및 헬기 19대가 동원되어 총 19시간의 장시간에 걸쳐 화재를 진압했다.

산불로 인하여 소실된 산림은 20ha로 추정되며 이는 축구장 14개 규모의 넓이다.

봄철에는 강한 바람과 건조한 대기로 작은 불씨도 큰 산불로 번지기가 쉽고, 따뜻한 날씨로 등산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입산자에 의한 실화나 야외취사, 쓰레기 소각, 논·밭두렁 태우기 등의 부주의로 화재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경남도 화재발생통계에 따르면 3월에서 4월 사이 발생한 봄철 산불 21건의 원인은 입산자 실화 9건(42.9%), 쓰레기 소각 및 불씨방치 등 부주의 3건(14.3%), 야외 용접작업 및 전기적 요인 4건(19%), 기타 원인미상 5건(23.8%)으로 대다수가 안전주의만 있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안타까운 화재였다.

도 소방본부는 도민의 화재주의를 촉구하기 위하여 건조 등 기상특보가 발령되면 화재위험경보를 발령하고 방송 및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로 안전행동요령을 적극 배포하고 있다.

또한 위험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예비인력을 편성하여 화재에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초동출동태세를 확립하고 있다.

김조일 경남소방본부장은 “따뜻한 봄기운을 만끽하려면 우리 생활 곳곳에 안전이 싹터야 한다”며 “따뜻한 날씨에도 안전의식만큼은 풀어지지 말고 더욱 붙잡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윤혜림 기자 ychoe5@naver.com
        윤혜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제주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j.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