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1.28(금) 13:4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인물
연예
영화
음악
공연
학회/전시회
세미나
디자인/건축
미술/사진
박물관/문화재
출판
English 日文 中文

이웃의 삶을 고치는, 마을의 ‘작은 영웅’

2021-10-13(수) 09:36
[신동아방송=김재찬 기자] 광주 광산구 송정1동의 최영자 씨는 활동 경력만 20년이 넘는 베테랑 ‘봉사꾼’이다.

7년 전 온갖 쓰레기, 음식물이 쌓여 심한 악취를 풍겨도 ‘사유지’란 이유로 방치된 한 집의 주인을 설득해 치우고 정리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집수리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를 계기로 광산구 자원봉사센터 ‘바람꽃주거환경개선 봉사단’에 참여해 ‘저장강박증’으로 물건을 제때 버리지 못하고 집안에 쌓아 두는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을 돕고 있다. 집수리 봉사 활동 실적만 55회에 달한다.

“3년 전 어린 아이가 생활하는 집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해요. 부모가 저장강박증이 있어 열악해진 환경에 아이가 길들었던 거죠. 끈질기게 부모를 설득해 집을 치우고, 아이에게 책을 선물해 줬는데, 그때가 정말 뿌듯했어요.”

최 씨는 또 2015년부터 지역 어르신들과 음식과 반찬을 나누는 봉사도 해오고 있다.

이름하여 ‘영자의 밥상’. 당초 매월 3번째 토요일마다 신촌그린공원에서 어르신 100여 명을 모셔 놓고 음식을 제공했으나 코로나19로 최근에는 반찬을 만들어 홀몸 어르신, 다문화 가정 등에 전달하며 안부를 살피는 방식으로 변경해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가야금, 판소리, 우쿨렐레 등 재능기부 공연, 마을 방범단 등 최 씨의 활동 분야는 광범위하다.

지난해 집중 호우로 지역에 큰 피해가 발생하자 3개월 동안 수해지역을 찾아 복구를 돕기도 했다.
김재찬 기자 kimca111@hanmail.net
        김재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제주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j.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